[섹스는 글로 배워야한다] ep.06 속궁합의 속이야기
2018년 09월 08일 작성

 

 

“이 남자가 정말 꼴 뵈기 싫을때도, 함께 맞춰볼 때는 어머 죽어도 좋아라는 게…”

 

-희극인 안영미-

 

 

그녀답다. B급정서 가운데 핵심을 꿰뚫는다. 말을 나눌 땐 미워 죽겠던 웬수가 숨을 나눌 땐 은인으로 둔갑하는 마법은평구에 사시는 정여사님(필자의 외할머니)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사람은 겉만 봐서는 통 모른다속이 솔찬히 꽉 찼는지를 반드시 확인해야혀그게 만두랑 사람의 공통점인겨.” 

 

오늘 칼럼은 바깥이 아닌 속에 대해 적어보겠다유사이래 가장 유서 깊은 딜레마속궁합에 대하여.

 


 

#살결만큼 중요한 심결

 

표준대국어사전에 등재된 속궁합의 정의는 이렇다.

혼인할 남녀의 사주와 오행에 맞추어 보아 부부로서의 좋고 나쁨을 알아보는 점

친구들끼리 장난처럼 쓰던 단어가 공식적으로 등재된 표준어였다는 것에 놀랐고, 사주와 오행이라는 동양철학에 기반한 유서깊은 단어라는 부분에서 또 놀랐다. 이 땅에 살고 있던 선조들은 속궁합이란 단위를 훨씬 더 넓은 범위로 사용하였다.  그들은 육체적 어울림을 한 연인간의 정신적 조합까지 범위에 두었다

 

놀랍지 않은가? 저 먼 이조시대부터 그들은 대체 뭣이 더 중헌지 알고 있었다그들은 부딪히는 살결보다 동()하고 통()할 심(心)결을 더 중히 여겼다. 섹스에 있어 그저 훌륭한 육체적인 어울림만이 능사가 아니란 것을 분명히 알고 있었다.

 

 


 

#몸보다 중요한 마음 : 줄리와 에밀리 이야기

 

 

 

궁합에 있어 결은 매우 중요하다. 결이라니? 말하자면 섹스의 정신적 취향이다. 쉬운 예로 여기 한 연인을 예로 들어보자.

 

줄리는 투사다. 타란티노의 영화를 좋아하며 여름에도 닥터마틴 워커를 즐겨 신는다홀로 정처없이 떠도는 국내여행을 좋아한다곰팡이 냄새나는 반지하 술집에서 혼자 칵테일을 마시는 게 취미다.

에밀리는 몽상가다. 마블과 디즈니를 좋아하며 윤기나는 테슬로퍼를 즐겨 신는다친구들과 함께 다달이 모은 월급으로 해외여행을 가는 게 낙이다볕 좋은 카페에서 혼자 문학을 읽는 걸 즐긴다.

그런 둘이 만났고 깊게 빠져들었다. 줄리와 에밀리는 영화를 좋아하고, 가죽소재의 신발을 즐겨 신으며 여행을 다니고, 혼술 혼밥을 즐긴다는 점에서 매우 닮았다. 밤새 얘기를 나누며 술잔을 기울였다. 그리고 줄리는 에밀리와 입을 맞추고 몸을 맞추기 시작했다.

그런데 말만큼 몸이 잘 맞았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둘은 유독 섹스에 있어서는 잘 맞지 않았다에밀리는 밝고 청명하며 환희로 가득찬 섹스를 꿈꿨고 줄리는 섹스를 통해 죽음을 유보하는 감정즉 멜랑꼴리를 추구했다.

에밀리는 섹스 내내 간지럽고 달콤한 웃음을 입에 머금었고 줄리는 시종일관 미간에 힘을 주며 퇴폐성의 끝자락을 잡으려 안간힘을 썼다.

이해를 돕기 위해 예시가 길었지만말하고자 하는 것은 간단하다섹스에도 결이 있다. 그것은 정신적 교감이 잘 된다거나, 취향이 같다거나 하는 공통분모가 아니다. 그것은 섹스를 통해 얻고자하는 감성의 차이다. 

 

충만한 원기를 느끼고 싶은 사람도 있고, 다시없는 퇴폐의 늪에 빠지고 싶은 사람도 있다. 이런 성향은 잘 드러나지 않으며 상대방에 따라, 그리고 컨디션에 따라 달라지기도 한다. 때문에 상대의 평소 취향이나 성격을 통해 쉽게 섹스의 결을 짐작해선 안 된다척 보면 안다던가, 키스를 해 보면 다 안다던가, 그런 말은 모두 허풍이다.

 

더욱 최악인 것은 본인이 가진 몇개의 얄팍한 정보로 상대와의 섹스를 모두 넘겨짚는 것이다.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이니까 섹스 역시 거칠고 열정적인 것을 좋아하겠군’ 과 같은 망상이랄까.

 


 

#불확실성 : 섹스의 가장 큰 묘미

 

 

물론 신체적으로 중요한 궁합도 있다섹스를 원하는 빈도수가 상호간에 얼마나 균형을 이루고 있는지를 꼽을 수 있겠다사시사철 달리고 싶어하는 마라토너와 긴 나날 중 딱 한 번 전력으로 달리고 싶어하는 단거리 주자는 같이 운동하기 어렵다.

이 외에도 상대의 체취가 이상하리만큼 신경 쓰인다든가체급 차이가 너무 심하다든가신음소리가 웃기다던가 신체에 국한된 궁합의 나쁜예를 꼽자면 한도 끝도 없다.

그러나 인간에게 있어서 신체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이성과 감성이 있다. 어쩌면 몸의 궁합보다 정신적인 궁합이 더 큰 영향을 미치는지도 모른다. (어쩌면 전부일지도)
 
속궁합에 대해 적은 글인데섹스는 원체 잘 맞기 어렵다는 마무리가 된 것 같아 맥이 빠지는가? 그렇다. 원래 잘 맞기가 힘들다. 그렇기에 만약 당신이 오르가즘 펑펑 행복한 관계를 맺고 있다면 그것은 기적이고 행운이다. 만끽하길 바란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고 해서 시리고 아파야 할 이유도 없다언제나 희망은 있다. 우리의 육체는 볼트와 너트가 아니기 때문이다. 빈도수의 상이한 차이를 제외한다면 육체는 노력의 영역이며 정신은 대화의 영역이다. 힘내길 바란다.
 
왜 인간은 상대가 나와 속궁합이 잘 맞을지 궁금해 하는 것인가. 오늘도 수많은 사람들이 속궁합을 위해 한잔의 와인과 선곡표를 놓고 끝없는 질의응답이 이어진다인간이 원래 그렇다시도해 보기 전에 결과를 알고 싶어한다

그러나 결과는 항상 상이하다 불확실성을 인생의 묘미로 느끼는 사람과 리스크로 느끼는 사람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그리고 이 두 갈래의 결이 아마 섹스의 궁합을 가르는 데 큰 축이 된다당신은 어느 쪽에 서 있을텐가?

 

당신이 좋아할 지 싫어할지 불확실하지만 오늘도, 섹시한 노래를 추천하며 글을 마친다.

 

 

 

 

 

Comments
첫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You may also like